월드옥타, 올해 국내청년 300명 해외취업지원 나선다

141개 도시 해외 한인기업에 취업 및 사후관리까지 지원

2019 LA 취업박람회 현장사진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가 국내 청년 취업난 극복 지원을 위해 ‘국내 청년 300명 해외취업‘을 목표로 2020년도 글로벌 취업지원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작년 국내 청년 208명을 해외에 취업시켰으며, 올해에는 약 150% 증가한 300명으로 목표를 세웠다.  

2018년부터 일자리 발굴에서 사후관리까지 해외취업의 전 과정을 주관하여 대한민국 청년들의 해외취업을 크게 확대하는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해외취업 일자리 정보는 온라인 월드잡플러스내 한인기업특별채용관(okta.worldjob.or.kr) 및 잡코리아에서 월드옥타 소속 회원사의 채용공고를 통해 지원가능하다. 

글로벌 취업지원사업은 전 세계 68개국 141개 지회를 둔 월드옥타가 지난 2018년 4월부터 ‘1회원사-1모국 해외취업’ 캠페인을 펼쳐 국내 구직청년과 해외에 있는 월드옥타 소속 한인기업을 연결해 모국청년들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을 통해 해외취업에 성공시, 수습연수비 및 비자지원, 장기체류보험의 재정적 지원을 비롯하여 안정적인 현지 정착을 위해 월드옥타 지회를 통한 현지 멘토링도 지원받을 수 있다.

월드옥타 하용화 회장은 "2018년부터 글로벌취업지원사업을 중점사업으로 추진한 결과 320여 명이 해외 일자리를 찾았다"며 "해마다 약 400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발굴하여 한국 청년들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월드옥타는 지난해 11월 해외 취업 준비와 실질적인 노하우를 담은 서적 '해외 취업, 해외에서 길을 묻다'(372쪽·비매품)를 출간했다. 이 책은 65개국의 일반현황, 실생활 팁, 생활여건, 취업환경, 취업 유망분야, 취업 포인트, 비자 종류·발급 절차, 취업 성공사례 등을 담고 있다.

교보문고 e-북(취업 면접/자기소개서) 코너와 월드옥타 홈페이지(www.okta.net)에서도 누구나 볼 수 있다.

 

2019 LA 취업박람회 현장사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