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시민 안전 마스크 ‘확보’ 대처능력 빛나

마스크 생산 관내 소재 한국노텍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결의 
2월 27일부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민에 800원씩 판매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코로나19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이어지며, 시민들이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관내 소재 기업인 한국노텍과 함께 힘을 모았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2월 25일 한국노텍(대표 권광일)을 찾아 생산원가 등을 고려한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판매·제공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안정적인 마스크 공급처 확보에 성공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기초지방정부가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나선 첫 사례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논산시가 발 빠르게 대처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시는 우선 3만장의 마스크를 확보해 27일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시민들이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하기도 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함으로써 조금이나마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온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향후 마스크를 추가 확보해 사회복지시설, 취약계층 등에 제공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