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중국 재외동포에게 신종 코로나 예방마스크 10만개 전달

5일 중국 23개 월드옥타 지회 및 홍콩, 마카오, 타이페이지회에 전달

지난 4일 월드옥타는 중국으로 마스크를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공장에 직원들이 방문해 포장작업을 함께했다.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확산과 관련 중국 내23개 지회 및 홍콩, 마카오, 대만 타이페이 지회에 마스크 10만개를 5일 오후 전달했다. 

마스크는 5일 각 지회로 보내져 월드옥타 회원과 차세대 회원에게 우선 지급된다. 

하용화 회장은 “지난주 뉴스를 보고 긴급한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해 긴급 상임집행위를 열어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며 “이를 위해 전 세계 한인 경제인 회원들을 대상으로 기금 모금 운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회장 취임 캐치프라이즈가 ‘함께하는 옥타’인 만큼 우리 회원이자 이웃이 어려울 때 고통을 나누자는 취지”라며 “이번 마스크 확보가 용이했던 것도 월드옥타 회원사가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어 가능했다”고 말했다. 

1981년도에 설립된 월드옥타는 전 세계68개국 141개 지회를 보유한 국내 최대의 재외동포 경제단체로 정회원 7,000명, 차세대 회원 21,500여 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20여 년전부터 국내에서 유일하게 재중동포(조선족)를 회원으로 받아들인 월드옥타는 3년 전 중국내 중국 외교부 사한 법정단체로 지정됐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