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 '피겨 영웅' 故 데니스 텐 추모 사진전 개최

데니스텐 재단 주최로 6일부터 11일까지 인사동 갤러리에서 개최

데니스텐 추모 사진전 D10 WORLD 오픈식 (왼쪽부터) 최다빈 선수, 김연아 선수,
외교부 김대환 재외동포과장, 데니스텐 양친, 바크트 듀쎈바예프 주한카자흐스탄대사

지난해 7월, 25살에 불의의 사고로 요절한 세계적인 피겨 스케이터이자, 구한말 시기에 일제에 항거한 의병장 민긍호 선생의 외고손자인 고(故) 데니스 텐 선수를 기리는 추모 전시회가 개최됐다.

6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이즈에서 열리는 전시 'D10 WORLD'는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를 비롯한 주요 국제대회에서의 데니스 텐 선수의 모습, 동료 스케이터들과 지인들의 회고 영상, 그가 직접 찍은 사진, 소품 등 120여점을 선보인다. 
- 기획 · 주관: 카자흐스탄 데니스텐재단 / 후원: 외교부, 재외동포재단

7일 오전 11시 오픈식에는 외교부, 주한카자흐스탄대사관, 올댓스포츠 관계자가 참석하여 고인을 기리고 추모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오픈식에는 주한카자흐스탄 듀쎈바예프 바끗 대사, 외교부 김대환 재외동포과장, 김연아 선수, 최다빈 선수, 올댓스포츠 및 재외동포재단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데니스 텐 선수는 1937년 강제이주로 러시아와 중앙아시아에 정착하게 된 고려인동포의 자존심이였다.”면서 “이번 사진전을 계기로 고려인 선조들의 영웅적 삶과 스포츠스타였던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추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