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0시 축제, 역대급 흥행몰이…세계축제로 발돋음

728x90

93대전엑스포 이래 단일행사 최대 방문객...외지 관광객 70%
안전한 축제, 깨끗한 축제...지역경제 살리는 축제로
콘텐츠 경쟁력 강화해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축제로

대전 0시 축제가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17일 폐막한 가운데 1993 대전엑스포 이래 단일행사로는 최대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분석됐다. 

대전시는 축제 방문객을 110만 명으로 추정해 발표했는데 이는 1993년 대전엑스포 이래 대전에서 개최된 단일행사 중 최대 방문객 수치이다. 

축제장 방문객 중 대전시 이외 지역의 관광객은 전체 방문객 중 70% 이상을 차지 했으며 이는 휴대폰 통신사 빅데이터에 근거한 것으로, 대전 0시 축제가 관광객 유입에 큰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또 1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운집했음에도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성황리에 행사를 마칠 수 있었으며 이는 시민들의 수준 높은 안전의식과 이태원 사고를 교훈으로 철저히 준비한 안전대책의 결과라고 볼 수 있다. 

하루 372명의 안전관리요원과 119구급대를 상시 배치해 만일에 대비했으며 인공지능 선별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인파 밀집도를 관리한 것도 무사고 축제를 만드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이번 축제는 활기를 잃어가던 원도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점에서는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 

먹거리존의 식재료는 조기에 동이 났으며 건물에 입주한 가게는 평상시 대비 2배 이상의 매출을 연일 기록했다. 식당에는 대기줄이 끊이지 않았으며 일부 점포는 하루 최대 매출 2천만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었던 축제장 바가지요금 문제도 없었다. 먹거리존의 가격표시제 도입, 상인회별 고객 경품행사 진행을 통해 손님맞이 준비에 노력한 결과다. 오히려 생맥주를 1만 원에 무한 리필해 마실 수 있는 먹거리존이 등장해 화제였다.

이번 축제는 쓰레기 없는 클린 축제로 기억될 만하다. 새벽까지 운영된 먹거리존은 물론 1km에 이르는 행사장은 휴지조각 하나 없을 정도로 청결한 환경을 유지했다.

환경관리요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수시로 분리수거함을 비우고 행사장 내 쓰레기를 치우며 깨끗한 축제장 환경 조성에 힘썼다.

한편, 이장우 대전시장은 21일 ‘2023 대전 0시 축제’ 결과 브리핑에서 “미흡한 부분은 더 보완하고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 대전 0시 축제를 대전이 가진 재미와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세계적인 축제로 키워가겠다”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축제 최대 성과로 ▲1993 대전엑스포 이래 단일행사 최대 방문객 기록 ▲크고 작은 사고 하나 없는 안전한 축제 ▲원도심 경제를 살린 경제활성화 축제 ▲쓰레기 없는 깨끗한 행사장 조성을 꼽았다.

댓글

Powered by [pi:p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