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딸기 동남아 8개도시 전용 항공기 수출길 열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신선농산물 항공물류 활성화 위해 케이베리‧항공사와 MOU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17일 서울 aT센터에서 딸기의 항공물류 지원을 위해 딸기 수출통합조직인 ㈜케이베리와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과 딸기 수출 전용 항공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딸기는 품목특성상 유통기간이 짧아 신선도 유지를 위해 수출물량의 99%를 항공운송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방역조치의 점진적 완화에도 항공기 운항률 회복 등 물류 정상화는 더딘 상황이며, 딸기 수출의 대부분이 동남아 국가에 집중되어 있어 선적공간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물류 환경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농식품부와 공사는 안정적인 딸기 수출 항공물류 지원을 위해 ㈜케이베리, 대한한공, 아시아나항공과 수 차례 논의를 거쳐 이들과 함께 ‘신선농산물 항공물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딸기 수출을 위한 항공물류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에는 2020년부터 운영한 수출 딸기 전용 항공기의 운영 항공사, 지원기간, 지원국가를 대폭 확대했다. 그동안 대한항공을 통해 딸기 주 수출시기인 12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5개월만 운영했으나, 이번엔 아시아나항공도 참여해 딸기의 수출 초기 물량이 생산되는 11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로 2개월 연장해 7개월간 지원한다.

또한, 운항 노선도 홍콩, 싱가포르 2개 노선에서 방콕, 하노이, 호치민, 자카르타, 쿠알라룸푸르, 마닐라 6개 노선을 추가해 총 8개 노선으로 대폭 확대했다. 특히 이번에 확대한 8개 노선은 2021년 딸기 전체 수출물량의 97% 수준으로 사실상 한국산 딸기가 수출되는 모든 하늘길에 대한 지원을 열어준 셈이다.

무엇보다 이번 업무협약에서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상호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시중 운임보다 저렴한 운임을 제시했으며, 물류비 부담 완화는 물론 딸기 수출 가격경쟁력 제고를 위한 양사의 상생 노력에 수출 현장에서는 고마움을 전하고 있다. 농식품부와 공사는 딸기 전용 항공기 이용 활성화를 지원하고, ㈜케이베리는 고품질 딸기를 공급해 세계 속에 한국산 딸기의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