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K-푸드 수출시장 다변화 이끈다

코로나 이후 첫 대면 세일즈로드쇼... 940만 달러 수출 상담성과

 

캄보디아 현지 세일즈로드쇼 수출상담회 현장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K-푸드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난 10월 22일부터 11월 4일까지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몽골, 독일, 멕시코, 호주, 캐나다 7개국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2022년 하반기 시장다변화 세일즈로드쇼’를 성황리에 마쳤다.

시장다변화 세일즈로드쇼는 수출상담회부터 현지 시장조사, 전문가 초청 세미나 등 국내 수출기업을 위한 다양한 해외 시장개척 프로그램을 구성해 매년 상·하반기에 개최하고 있다. 이번 하반기 로드쇼는 코로나19 이후 처음 대면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26개 수출업체와 7개국 현지 바이어 66개 사가 수출상담회에 참여해 총 159건, 940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올렸다.

특히, 독일 행사에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면역력 강화식품인 인삼의 인기가 매우 높았으며 현장에서 15만 달러 규모의 상담실적과 함께 수출을 위한 MOU 체결도 이뤄졌다. 캄보디아에서는 한국산 단감과 배 등 신선 과실류가 주목받았고, 멕시코에서는 팽이버섯과 새송이버섯 3만 달러 수출 계약도 체결됐다. 이 밖에도 떡볶이 떡, 유자청, 셰이크, 커피믹스 등 다양한 K-푸드 수출 상담이 7개국에서 활발히 진행됐다.

정부와 공사는 K-푸드 수출 확대를 위해 매년 시장 다변화 전략 국가와 해당 국가 시장개척이 유망한 수출업체를 선정하고, 공사 시장개척요원과 청년해외개척단(AFLO)을 파견해 현지 시장조사부터 신규 바이어 발굴, 상담 알선, 소비자체험 홍보 등 다양한 시장개척사업을 연중 지원하고 있다.

장인식 해외사업처장은 “국내 수출업체의 제품을 해외 바이어들이 직접 만져보고 시식해보는 생생한 현장 상담 기회를 제공해 뜻깊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출사업으로 K-푸드 수출 신규시장을 발굴하고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호주 현지 세일즈로드쇼 수출상담회 현장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