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만 기다렸다” 태국은 지금 K-Food에 빠졌다

태국 K-Food 페어 수출상담 성과 440억원… 소비자체험행사도 인산인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2022 태국 K-Food 페어’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29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온라인 수출상담회에는 국내 우수 수출업체 42개사와 태국, 미얀마, 인도 지역 바이어 70개사가 참여해 341회 상담, 440억원 규모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특히 포도, 딸기 등 신선 농산물과 쌀가공식품에 대한 높은 관심 속에 15건의 현장 계약이 체결돼 실질적인 수출 확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태국 프리미엄 유통업체 관계자 찻차야 씨는 “K-Food를 향한 태국인들의 관심이 뜨거워 꾸준히 취급 제품을 늘리고 있으며, 특히 이번 상담회에서 접한 프리미엄 과일과 새로운 떡볶이 제품 등을 수입하기 위해 한국업체와 후속 미팅을 갖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방콕 시내 최고급 백화점의 야외 행사장에서 열린 B2C 소비자체험행사에도 많은 인파가 몰려 K-Food를 비롯한 한류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B2C 행사는 “한 입 베어 물고 한국의 정취를 느껴보세요! (Take a Bite, Get the Korean Vibes!)”라는 슬로건 아래, 한국 대표 분식을 맛보는 ‘시식 코너’, 국내 유망업체의 현지 진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던 ‘K-컬렉션 홍보관’, K-Food와 현지 유사 제품을 비교 체험해 보는 ‘진짜 K-Food를 찾아라 코너’ 등 다양한 체험관을 운영하고,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K-Food와 한국 문화를 함께 알려 시너지 효과를 더했다.

장인식 해외사업처장은 “최근 조사에 따르면 태국은 자국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나라로 한국을 꼽을 만큼 한류와 K-Food에 관한 관심이 높은 나라”라며, “2년 만에 현장 개최된 이번 행사를 계기로 K-Food가 아세안 한류 중심지 태국에 깊이 뿌리내리도록 다양한 마케팅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