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K-Food 아세안시장 공략 박차

아세안지역본부 5번째 지사, 말련 쿠알라룸푸르 지사 개소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K-Food 수출시장 다변화와 최근 급성장 중인 동남아 시장진출 확대를 위해 말레이시아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쿠알라룸푸르 지사를 개설하고, 7일 개소식을 가졌다.

 

공사는 중국, 일본, 미국 등에 편중된 K-Food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해 시장잠재력이 큰 아세안시장을 주력 수출시장으로 육성하고 있으며, 이번에 신설한 쿠알라룸푸르지사는 자카르타, 방콕, 하노이, 호치민에 이은 동남아 다섯 번째 지사로 K-Food의 아세안지역 수출확대에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치범 주말레이시아 대사, 이젠위엔 수방자야 시의원, 이마태오 세계한인무역협회 수석부회장, 노재열 코참 부회장, 에비케이씨루 MKBA 회장을 비롯해 K-Food 수입 바이어와 유통업체 관계자 등이 다수 참석했다.

* MKBA : 말레이시아 한국농식품 바이어·유통업체 연합회

 

말레이시아는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이 인구의 60% 이상으로 할랄식품 시장 규모가 1천억 달러를 상회해 세계 할랄 시장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으며, 1조 달러가 넘는 전 세계 할랄식품 시장진출 확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공략해야 할 거점 국가이다.

 

또한 싱가포르, 태국, 브루나이와 육로로 국경을 접하고,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인도네시아와 인접하고 있어 동남아 국가 간 교류가 편리하고, 이슬람교 외에도 불교․힌두교․기독교 등 4개의 종교가 공존하고 있어 아세안 시장진출을 위한 테스트 마켓으로서 K-Food의 아세안 수출 전진기지가 될 전망이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개소식에 참석한 셀랑고르 시의회 이젠위엔 의원에게 K-Food 대표 식품인 김치의 효능과 건강식품으로서의 가치를 설명하고 말레이시아에도 ‘김치의 날’이 제정되도록 협조를 당부하고, “쿠알라룸푸르 지사를 통해 김치와 K-Food가 말레이시아는 물론 거대 할랄식품 시장으로 확산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