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주의회에서 김치 홍보행사 성황리 열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치의 날 제정과 연계하여 美 김치 소비붐 확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미국 현지시간 24일 뉴욕주 김치의 날 제정을 기념하고 한국 김치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현지 오피니언 리더와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김치 홍보행사를 개최했다.

 

김치의 날은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 한국에서 제정된 법정 기념일(11월 22일)로, 미국에서는 지난해 8월 23일 캘리포니아주가 최초로 제정했으며, 올해 버지니아주(2월 9일), 뉴욕주(2월 17일)도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킴으로써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미국 전역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이번 홍보행사는 뉴욕주의회 의사당 내에 김치 홍보관을 운영하여 뉴욕주 상원·하원 의원들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국의 다양한 김치 제품과 다채로운 재료 등 관련 홍보자료를 전시해 한국 김치의 우수성과 차별성을 상세히 소개했다. 또한 김치를 테마로 한 백김치 샐러드, 김치 슬라이더 등 페어링 푸드 메뉴가 제공되는 시식 행사를 통해 김치와 가장 잘 어울리는 현지 음식 찾기 이벤트도 진행됐다.

 

이와 함께, 미국의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한국 김치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5월 21일부터 30일까지 열흘간 미 전역의 H Mart 매장을 통해 한국 김치의 우수성 홍보도 동시 진행된다. 또한, 버지니아주 김치의 날 제정 연계 홍보행사도 미국 현지시간 26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미국에서 김치의 날이 제정된 것은 한국 김치의 위상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미국 내 김치 붐 조성의 기회로 삼아 올해도 대미 김치 수출 증가세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1년 대미 김치 수출은 전년 대비 22.5% 증가한 2천 8백만 달러로 역대 최대 수출실적을 기록했으며, 이는 10년 전 2011년 2백 8십만불에 비해 10배 가량 성장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