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에서 중동까지 K-FOOD 수출영토 확장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수출 100억불 달성 위한 현지 세일즈 활동

 

두바이 초이디람(Choithrams)사와 전략적 제휴 체결기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K-FOOD의 신북방 및 중동지역 진출 가속화를 위해 오형완 식품수출이사를 필두로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현지 세일즈 활동에 나섰다.

 

신북방은 대표적인 시장다변화 전략지역으로, 러시아는 김·귤·커피조제품이, 몽골은 라면·소스류 등이 수출 호조세를 보이며 10월말 기준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전년 대비 35.5% 증가한 3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오형완 이사는 신북방의 중심 러시아를 찾아 현지 수입업체 면담, 안테나숍 운영현황 점검 등 신규 유망품목의 시장진입 확대 방안을 모색하였다.

 

또한, 신북방 수출영토 본격 확대를 위해 극동지역에 집중된 수출거점을 모스크바로 이전하기 위한 현지 식품 유통·소비 현황 파악, 재러 중소기업연합회 등 유관기관과 협의도 추진하였다. 모스크바는 러시아 식품산업의 중심지인 동시에 주변국인 우크라이나 등 중앙아시아로 식품 트렌드를 전파하는 거점 역할을 한다.

 

이어서 주 수출품목인 연초류 수출 급감 등으로 수출이 부진한 아랍에미리트(UAE) 시장의 반등을 위해 UAE를 찾았다. 신선 농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중요한 물류분야 협력을 위해 UAE와 주변국인 오만 등에 48여개 고급 유통매장과 물류 보관시설을 보유한 초이디람(Choithrams)사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또한 올해 최초 현지 정식 수입 등록된 홍삼을 비롯해 김치, 라면 등의 수출 품목 다변화 여건을 현장에서 면밀히 파악하며 우리 농수산식품 진출 채널의 다각화 방안을 논의했다.

 

오형완 식품수출이사는 “신북방과 중동시장은 일본·중국·미국 의존도가 높은 농수산식품 수출구조 개선에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지속 확보하고 한류 및 SNS 플랫폼을 연계하여 K-FOOD의 소비 저변을 확대해 중장기적으로 신흥시장에서 핵심시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러시아 아샨(Auchan) 유통매장 파프리카 현장점검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