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K-Food 페어로 동남아 시장 집중 공략

수출상담 205억원 달성, 쿠킹·먹방 챌린지 등 소비자 체험행사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동남아 식품 트렌드의 중심지인 태국에서 K-Food페어를 열어 동남아지역 공략에 나섰다.

 

지난 10월 26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 ‘방콕 K-Food Fair 온라인 수출상담회’는 태국과 미얀마, 인도 등 현지 유력바이어 67개사와 국내 농식품 수출기업 38개사 간 온라인 매칭상담을 통해 총 1,753만 달러(약 205억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상담회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온라인 화상상담 방식으로 진행되었음에도 딸기, 배, 샤인머스캣 등 신선류 뿐만 아니라 간편 스낵류, 건강음료 등 새로운 품목을 발굴하려는 바이어들의 상담 열기가 뜨거웠다.

 

이에 앞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태국 현지 식품 트렌드 및 한국식품 진출 전략에 대한 전문가 온라인 세미나를 열어 태국 진출을 희망하는 농식품 수출기업의 큰 호응을 받았다.

 

태국은 코로나 이후 농식품 수출 성장세가 가속화되고 있는 국가로 넷플릭스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 인기에 힘입어 라면, 김치, 고추장 등 한국 식품 소비문화가 현지 소비자들의 일상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고 있다.

 

특히, 변화된 소비트렌드에 따라 기존 오프라인 유통매장 중심에서 온라인 플랫폼, 배달앱, SNS 등 구매 채널이 다양해지고 있으며,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즉석식품 및 소스류, 건강 및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건강식품 등이 주목받고 있다.

 

현지 소비자 공략을 위해 오는 11월부터는 온라인 B2C 행사가 열린다. 현지 소비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와 함께하는 라이브쇼, 쿠킹 챌린지, 먹방 챌린지 등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도록 하여 한국 농식품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킬 계획이다.

 

오형완 식품수출이사는 “태국은 세계 식품기업들이 경쟁하는 동남아 식품시장 경연의 장으로 마케팅 전략요지”라며, “현지의 K-Pop, K-Drama의 인기를 활용하여 K-Food의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