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화장품, 한인 경제네트워크 통해 해외판로 개척

월드옥타 마닐라지회 김영기 상임이사, 국내 화장품 수입

왼쪽부터 대한한서(주) 김영기 회장, ㈜미스킨 강남석 경영CEO, 대한한서(주) 황양식 대표

경기 양주시 지역의 중소기업 화장품 회사가 한인 경제인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는 김영기 월드옥타 마닐라지회 이사장((주)대한한서 회장)이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 회사 ㈜미스킨과 해외시장 총판 및 약 100억 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전했다.

김영기 회장은 월드옥타 19, 20대 동남아시아 담당 부회장과 마닐라지회 지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월드옥타 상임이사 및 마닐라지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미스킨(대표 김태화)은 경기도 양주시에 위치한 화장품 연구개발 및 하이테크고분자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이다.

 

수출 제품은 화장품 천연 에센스 겔(gel)팩, 아이패치, 세럼 등이다. ㈜미스킨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해외 판로개척은 물론 글로벌 브랜드와 OEM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29일 오전 경기도 양주 ㈜미스킨(대표 김태화) 본사에서 계약 체결이 진행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대한한서 김영기 회장, 황양식 대표이사와 미스킨 강남석 경영 CEO, 를 비롯해 미스킨 임직원들이 함께했다.

 

김 회장은 “해외시장은 한국 화장품에 대한 신뢰와 호감도가 높은 데다 한류의 영향으로 친근한 이미지도 있어서 지금이 적기”라고 말하고 “이번 해외판권 및 수출계약은 전 세계 한인 경제인 네트워크와 잘 협업해 한국의 K-뷰티를 세계에 진출 시기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남석 ㈜미스킨 경영CEO는 “한국의 우수한 제품이 해외에 진출하고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하는 기회가 마련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개발하겠다”라고 말하고 “수출과 함께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프로그램을 함께 개발해 ESG(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월드옥타는 재외동포 최대한인 경제인 네트워크를 구축한 경제단체로 전 세계 68개국, 143개 도시에 지회가 있다. 정회원은 7,000명이며 차세대 경제인은 2만5,000명에 달한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