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전세계 한글학교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한글 세계화의 주역’인 한글학교 관계자들과 화상간담회 시행
미국 동부·캐나다, 미국 서부·중남미를 시작으로 16일까지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6월 8일, 미국서부와 중남미 지역 한글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화상 간담회를 시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6월 1일 개최되었던 미국 동부·캐나다 한글학교 관계자들과의 찾아가는 동포재단(이하 찾동)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다.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미주한국학교연합회(KOSAA), 캐나다한국학교총연합회, 중미카리브 한글학교협의회, 남미 한글학교협의회, 재멕시코한글학교협의회 등 지역별 한글학교 연합회 임원 및 한글학교 교장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지역현황과 애로사항을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예기치 않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동포자녀들을 위한 주말 한글학교 수업이 단절되지 않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한글학교가 전반적으로 온라인 수업으로의 큰 전환점을 맞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중남미 지역 참석자들은 중남미 지역이 코로나19 영향에서 아직 회복되지 못하고 있으며, 소규모 한글학교의 경우 더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토로하면서 재단의 지원과 배려를 요청했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한글학교는 우리 동포자녀를 세계시민으로서 육성하는 가장 중요한 기관이며, 여러 난관 속에서도 지금까지 노력해오신 교사 여러분들의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한글 세계화’의 주역인 한글학교에 대해 지속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외동포재단은 6월 16일까지 총 6차의 한글학교 ‘찾동’ 간담회를 계획하고 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