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 TF 발족

국기원(원장 이동섭)은 태권도를 유네스코 인류문화무형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국기원은 5월 11일 제1 강의실에서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 TF’위원 위촉식을 가졌다.

TF는 오노균 나사렛대학교 태권도학과 객원교수와 최재춘 前 대한태권도협회 사무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이숙경 국기원 이사, 한혜진 국기원 이사, 박종범 국기원 연구소장, 허권  前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송동근 前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허건식 용인대학교 대학원 객원교수, 박영대 前 문화재청 차장, 범기철 前 송원대학교 초빙교수(태권무 명인) 등 총 10명으로 구성했다.

국기원은 지난 3월23일 제3차 임시이사회’에서 태권도의 유네스코 인류문화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를 위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하고 TF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국기원 전갑길 이사장은 “발전을 거듭한 태권도이지만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으로 지정받지도 못하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도 등재되지 못한 실정이다”며 “여러분의 노력 여하에 따라 태권도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되어 각별한 보호 속에 필요한 재정과 기술을 지원받으며 한층 더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첫 회의는 오노균 위원장의 주제로 “TF로 운영규칙제정팀,학술연구팀,문화재발굴조사팀,유관기관협력팀등 소위원회를 구성 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6월 국회에서 이상민의원이 주관하는 ”태권도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및 무형문화재 등재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적극 지원 하기로 했다. 그리고, 5월중 TF 역량강화를 위한 1박2일 워크솝을 갖기로 했으며 위원회 전문간사를 추천해 행정지원 및 연구자료수집등을 전담키로 했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