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문기 미주한인협회 총회장 별세

250만 재미동포사회와 750만 한민족 디아스포라의 권익을 위해 큰 족적을 남긴 남문기 미주한인회장협회 총회장(전 미주총연 총회장, 뉴스타그룹 회장)이 한국에서 간암 투병중 별세했다. 향년 66세.

고인은 3월 20일 오후 7시 48분(한국시간) 경북 안동 병원에서 소천을 입은 것으로 부인께서 미한협에 알려 왔고, 미한협에서는 평소 고인의 유지에따라 미한협장으로 장례 절차를 준비 중이다.

2002년 간경화 말기 진단을 받은 후 2012년 1차 간암 절제수술 등 모두 8차례에 걸친 수술에서 보란듯이 암과 싸워 이긴 그였지만 2019년 간 이식 수술 후유증은 끝내 이기지 못했다.

1982년 1월, 한국의 안정된 직장을 과감하게 버리고 단돈 300달러를 지닌채 LA로 이민 왔던 고인은 부동산학교와 장학재단, 광고기획사, IT회사, 투자그룹, 매니지먼트, 에스크로 컴퍼니 등의 계열사와 미 전역 30여 개 지사를 설립하여 년 수조 원 대의 매출규모를 이루는 뉴스타 부동산 왕국을 세웠다.

댓글(0)

Powered by 주식회사 국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