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폐막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폐막 
세계한인회장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모국 정부 노력 지지’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모국 정부의 노력 지지', '모국 청년들의 해외 진출 지원', '재외동포 관련 헌법 조항 명문화 요청' 등 총 5개 조항 결의문 채택 


차기대회 공동의장 강인희 러시아 · CIS한인회총연합회 회장, 이숙순 재중국한국인회 회장 선출


차세대 인재에 교육 기회 제공 위해 글로벌한상드림에 장학금 약 1,800만원 전달 


<사진 좌측부터>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폐회식에서 대회 경과보고를 하고 있는 백승국 공동의장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환송사를 하고 있는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의 폐회를 선언하고 있는 임도재 대회 공동의장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가 5일 오후 사흘간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75개국 한인회장과 연합회 임원 500명은 이날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모국 정부의 노력 적극 지지, 모국 청년들의 해외 진출 지원, 재외동포 관련 대한민국 헌법 조항 명문화 요청, 한민족의 상호 이해와 화합 증진을 위한 ‘재외동포 기념관’ 건립 촉구 등 총 5개 조항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어 오후 6시부터 진행된 폐회식에서는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의 대회 공동의장인 임도재 아프리카중동한인회총연합회 회장과 백승국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에게 공로패가 수여됐다. 

또한, 한인회장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1,800만원의 장학금을 국내외 차세대 인재들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글로벌한상드림에 전달했다.

지난 해 처음으로 글로벌한상드림에 전달한 장학금을 통해 북한이탈청년 4명이 4개월의 어학연수와 취업지원교육의 기회를 얻었으며, 올해 전원 취업에 성공했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환송사에서 "대회기간 내내 모국과 동포사회의 상생 발전을 위해 고민하는 한인회장들의 모습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앞으로 모국의 평화정착과 번영에 힘과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라며, 세계로 뻗어나가는 하나의 대한민국의 원동력이자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약 5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국민의례 이후 진행된 유공자 훈포상 시상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재외동포사회의 권익신장에 기여한 재외동포 유공자 훈포상자 중 대표 5명에 대한 정부포장을 전수했다.

또, 문 대통령과 지역별 대표 한인회장 12인과 재외동포 청년 대표자들이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분단을 넘어 평화의 기적을 이루기 위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기원했다.  

이어서 수잔 콕스 홀트 인터내셔널 회장의 ‘한인 입양인, 글로벌 사회의 시민’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과 정당별 재외동포정책을 발표하는 정당정책포럼이 진행됐다. 오후에 진행된 전체회의에서는 한인회 운영사례 발표에서 최우수 운영사례로 선정된 탄자니아 한인회와 우수 운영사례로 선정된 LA한인회, 장려상으로 선정된 재일본한국인연합회, 재오스트리아연합회와 엘살바도르 한인회의 시상식이 있었다. 또, 내년 대회 공동의장에는 강인희 러시아 · CIS한인회총연합회 회장과 이숙순 재중국한국인회 회장이 선출됐다.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폐회식에서 참가한 한인회장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약 1800만원의 장학금을 김점배 글로벌한상드림 이사(사진 좌측)에게 전달하는 대회 공동의장들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폐회식 공로패 전달식(사진왼쪽부터 백승국 대회 공동의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임도재 대회 공동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