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완의 골프칼럼(3) 드라이버 샷 레슨

좋은 드라이버 샷의 의미는 특별하다. 홀을 보다 쉽게 공략할 수 있는 건 물론이고 아마 드라이버에 남다른 애착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드라이버 샷이 잘되는 날은 특별히 기분이 좋다. 많은 사람이 비슷하다. 세계 최고의 선수라고 크게 다르지 않다. 누구나 어떤 홀에서 셋업을 할 때면 유난히 멋진 티 샷을 구사하고 싶어진다. 까다로운 홀이기 때문일 수도 있고 드라이버 샷을 제대로 하면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문제는 대부분의 골퍼가 탁월한 드라이버 샷을 거리로 따진다는 데 있다. 하지만 거리를 추구하다가 최악의 드라이버 샷을 하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최고의 퍼포먼스가 필요할 때 그런 일이 벌어지곤 한다. 힘보다 상황을 고려해서 샷을 판단한 후 계획대로 실행에 옮기는 것이 더 현명하다. 이제 최고의 드라이버 샷이 필요한 몇 가지 상황과 그 상황에서 필요한 드라이버 샷의 구사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1. 짧은 홀 : 먼 거리를 위한 스윙
짧은 파4홀에서 셋업을 할 때면 본능적으로 볼을 최대한 그린에 가까이 보내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드라이버를 힘껏 휘두른다. 실력이 뛰어난 골퍼라면 문제 될 게 없지만 웨지 실력이 충분하지 않다면 그에 따른 후속 샷을 미리 생각해봐야 한다. 홀의 길이가 300야드이고 자신의 드라이버 샷 비거리가 240야드라면 남은 60야드 샷이 아주 까다로울 수 있다. 게다가 그린이 작거나 앞에 깊은 벙커라도 도사리고 있다면(짧은 파4홀의 일반적인 특징) 타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도 있다.

이런 홀에서의 올바른 전략은 자신이 가장 선호하는 웨지 샷 거리까지 드라이버 샷을 보내는 것이다. 어떤 골퍼에게는 풀 웨지 샷을 하기에 좋은 110야드일 수도 있고 아니면 3/4 샷에 맞는 80~90야드일 수도 있다. 이제 홀의 길이에서 선호하는 거리를 제하면 티 샷의 비거리가 나온다. 이 경우처럼 190야드가 남았다면 하이브리드나 롱 아이언으로 티 샷을 해야 한다는 뜻이 될 수도 있다. 이제 드라이버를 손에 쥐었을 때처럼 스윙하지 말고 오로지 그 거리만큼 볼을 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이렇게 하면 그린에는 더 가깝지만 어정쩡한 거리에서 피치 샷을 할 때 보다 버디 가능성이 더 높아질 것이다.


2. 오르막 드라이버 샷 : 높은 발사각을 위한 셋업
이건 고전적인 상황이다. 오르막 페어웨이를 보면 대부분 볼이 뜰 수 있게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러고는 뭘 어떻게 할까? 볼을 스탠스 앞쪽에 놓거나 몸을 뒤로 기울여서 임팩트 때 손이 위로 젖혀지게 한다. 이런 동작은 일관성이 떨어지고 토핑이 나오거나 볼 뒤쪽의 지면을 맞히면서 끔찍한 드롭킥이 나오기 쉽다.

물론 오르막 샷에서는 비거리를 더 늘려야 하는 건 맞지만 그럴 때도 올바른 방법을 구사해야 한다. 평소처럼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후(위, 왼쪽) 타깃 반대쪽 발을 오른쪽으로 10~12cm 옮겨서 스탠스를 넓힌다(위, 오른쪽). 이렇게 하면 상체가 타깃과 각도를 조금 더 벌리게 된다. 또 몸을 제대로 회전하고 다운스윙에서 체중을 앞쪽으로 옮기면서도 몸은 볼 뒤에 머무르기 때문에 볼을 약간 올려 맞힐 수 있다. 이런 업스윙은 높은 발사각으로 이어진다. 오르막 홀이라도 티잉 그라운드는 여전히 평평하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 스윙을 조정할 필요는 없다. 볼 뒤쪽에서 셋업하는 것만으로도 비거리를 늘릴 수 있다.


3. 보기에 적당할 때 : 원하는 대로 실행하려면
드라이버 샷이 평소에 휘어지는 방향으로 구부러진 홀을 보면 마침내 나를 위한 홀이 나타났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영웅적인 샷을 구사하고 싶은 유혹을 느끼기 쉬우므로 조심해야 한다. 예를 들어 페이드 성향의 골퍼라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도그레그 홀에서 강타를 하고 싶어진다. 문제는 정면을 겨냥했다가 페이드 샷이 지나치게 휘어져서 도그레그의 모서리 안쪽으로 빠질 경우 최악의 난관을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꿈의 홀이 악몽으로 변하는 건 순식간이다.

자신의 성향에 맞는 홀에서는 도그레그 모서리 바깥쪽을 겨냥하고 티 샷이 중앙으로 돌아올 여지를 고려해야 한다. 오른쪽 도그레그 홀을 앞둔 페이드 성향의 골퍼라면 이렇게 처리해야 한다. 첫째, 클럽 페이스로 페어웨이 왼쪽 가장자리를 겨냥한다. 그런 다음 몸의 라인(발끝, 힙, 어깨)은 페이스를 올려놓은 라인과 평행이 되도록 한다. 이제 클럽을 조정할 필요 없이 평소처럼 스윙하면 평소의 성향에 따라 볼이 완벽한 지점을 향해 날아갈 것이다.


4. 긴 홀 : 힘이 아니라 실력이 필요하다
이번 기사를 시작하면서 비거리 최대치에 맞춰 스윙하다간 난관에 빠지게 된다는 얘기를 했다. 하지만 좋은 스코어를 노리려면 자신의 가장 긴 드라이버 샷을 구사해야만 하는 홀도 있다. 거리를 늘릴 적절한 방법, 무모한 실수로 이어지지 않을 그런 방법이 있다. 스윙을 무조건 세게 할 게 아니라 계획을 고수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우선, 속도를 거리로 전환할 제일 나은 방법이 볼을 클럽 페이스 중앙에 맞히는 것이다. 그건 컨트롤을 유지해야 가능하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 백스윙을 신중하게 하고 회전을 마무리한 다음에 다운스윙을 시작한다. 톱에서 힘을 더 가하고 싶은 충동이 일지도 모른다. 그러면 너무 빨리 속도가 줄어들게 된다. 다운스윙은 지면에서부터 위로 올라간다. 즉, 하체를 타깃 방향으로 밀고 어깨를 계속 회전하면서 클럽이 안쪽으로 내려오게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임팩트 구간에서 가속을 붙이면서 필요한 거리를 구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