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완의 골프칼럼(1) 골프의 시작은 ‘올바른 어드레스’

뭐든 시작이 중요합니다. 골프에선 어드레스를 잘 서는 게 그 시작입니다. 선수의 플레이를 보면 어드레스를 잘 서도록 집중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바로 그런 이유에서 입니다. 그래야만 스윙을 제대로 구사할 수 있습니다. 손이 몸에 너무 가까우면 스윙이 좁아지며 움츠러들게 됩니다. 반대로 손을 너무 내밀면 다운스윙할 때 몸이 앞으로 나갑니다. 볼을 맞히기 위해 다양한 보상 동작이 따릅니다. 몸의 무게중심도 마찬가지입니다. 중심을 바로잡지 않으면 스윙하는 동안 몸의 균형이 흐트러지게 마련입니다. 다음 두 가지를 잘 점검하도록 해야 합니다.


손의 위치를 확인하세요. 흔히 잘못 알고 있는 상식은 몸과 손 사이에 주먹 한 개 정도가 이상적인 간격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올바른 간격은 왼쪽 허벅지와 그립 사이에 주먹 두 개가 들어갈 정도입니다. 또 그립을 잡고 어드레스를 섰을 때 클럽의 토가 살짝 들립니다. 어색해하지 않아도 됩니다. 일부러 헤드 솔이 지면에 평평하게 놓이게 하지 않아도 됩니다. 클럽을 지면에 평평하게 놓으려다 보면 당연히 몸이 앞으로 가면서 손과 몸의 간격이 좁아집니다. 손과 몸의 간격이 어느 정도 보장돼야만 막힘없이 자연스럽게 빠른 스피드로 스윙할 수 있습니다. 너무 가깝게 서면 빠른 스윙 스피드를 내지 못할뿐더러 스윙 크기도 줄어듭니다.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몸의 중심입니다. 몸의 중심은 가슴 앞, 턱 아래 그리고 발 앞쪽에 있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발 앞쪽에 체중이 실리도록 어드레스를 취하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런 자세를 취하면 스윙이 진행되는 동안 일반적으로 몸이 앞으로 쏠립니다. 발은 몸이 앞뒤로 흔들리지 않도록 균형을 잡아줍니다. 상체가 기울어져 중심이 앞쪽에 오도록 합니다. 턱과 왼손 주먹 그리고 그립은 일직선 위에 놓입니다. 그리고 발이 아닌 상체 앞에 무게중심이 있다는 느낌을 받도록 합니다. 연습을 위한 좋은 팁이 있습니다. 연습장에서 볼을 칠 때 샷을 하고 스탠스를 풀어줍니다. 그리고 볼을 치기 전에 매번 새로 어드레스를 취하며 서세요.


어드레스에서 히프를 뒤로 빼면 평생 골프가 진보할 수 없습니다.


상당수의 여성골퍼, 스윙 자세를 많이 연구한 골퍼들에게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은 견갑골에서 꼬리뼈 사이에 S자가 형성됩니다.


이런 나쁜 동작을 아름다운 거라 착각하거나 이런 모습이 좋다고 레슨하는 프로도 아주 많습니다. 주변을 봤을 때 상당수의 골퍼가 히프를 뒤로 빼고 고개를 앞으로 들고 있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히프를 뒤로 빼는 것은 “스윙 중 머리를 고정하라”라는 말과 함께 가장 큰 오류입니다. 골반의 움직임을 제한받게 됩니다. 골반의 움직임에 제한을 받으면 스윙이 가팔라지고 비거리가 줄어들게 됩니다. 그리고 슬라이스로 이어지게 됩니다. 슬라이스를 교정하기 위해 훅을 치는 스윙으로 교정하다가 깊고 깊은 나락으로 빠져들기도 합니다. 더 큰 문제는 허리부상에 가장 큰 원인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티브이를 보면 프로 선수도 히프를 뒤로 빼는 동작을 볼 수 없습니다.  아마추어는 히프를 뒤로 빼고 그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골프에서 준비동작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어드레스에서 무릎을 많이 굽혀도 좋지 않습니다. 무릎을 많이 굽히고 히프까지 뒤로 빼면 최악의 결과가 생기겠지요. 잭 니클라우스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당신이 정확하게 셋업을 한다면 2류 스윙을 할지라도 좋은 기회가 만들어질 것이다. 만약 부정확하게 셋업 했다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스윙을 할지라도 형편없는 샷을 하게 될 것이다.”


이 위대한 사람의 말은 언제나 옳습니다.


그러므로 포스춰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