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균의 현지르포] 유럽문화를 이끌어 온 세계의 강국 '프랑스' <2>





유럽문화를 이끌어 온  세계의  강국 '프랑스'

낭만이 깃든 예술의 중심지 '파리'


| 지난호에 이어


시테 섬에서 다리를 건너 서쪽으로 10분쯤 걸으면 센 강 오른쪽에 자리한 지상 최대의 소장품을 자랑하는 루브르 궁전(미술관)이  있다. 루브르 궁전은 베르사유 궁전이 세워지기 전까지 프랑스 황제들이 살았던 궁전으로 미술관으로 변신한 1793년 시민들에게 개방되기 시작 했는데 그 계기는  프랑스 혁명에 있었다.


루브르 미술관은 태양 왕으로 불리던 루이 14세가 구입한 4000여 점에 달하는 그림과 유물이 밑바탕이 됐는데 이후 나폴레옹 1세에 의해 지상 최대의 소장품을 갖추게 되었다. 20만 점에 달하는 소장품 대부분은 나폴레옹이 다른 나라에서 약탈해 온 것이다. 


파리를 상징하는 에펠탑은 프랑스 혁명 100주년을 기념으로 열린 파리 만국박람회의 상징물로 세운 철탑으로 에펠이 설계하고 만든 것으로 그 당시 건축물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 에펠탑은 박람회의 종료후 20년 뒤에 해체할 예정이었고 파리의 경관을 해친다는 이유로 그전부터 모파상, 에밀졸라 등 프랑스의 대표적인 지성인들로 부터 파리 경관을 해친다는 이유로 조기 철거를 주장했지만 에펠탑을 구경하기 위해 수많은 관광객이 몰려들었고, 탑 위에 무선 시설을 설치해 놓면서 무산 되어 현재 파리의 상징물로 남게 됐다.


이밖에도 파리에는 나폴레옹의 전쟁 승리를 축하하기 위하여 만든 개선문을 비롯하여 나폴레옹이 잠들어 있는 앵발리드 교회, 프랑스 혁명의 현장인 콩코르드 광장과 콩시에르제리, 근대 대학의 출발지 중 한 곳인 라탱 구역, 기차역을 개조하여 만든 오르세 미술관 뿐만 아니라  연인들과 예술가의 쉼터가 되었던 카페와 레스토랑, 시민들을 위해 감미로운 선율을 연주하는 거리의 악사, 그리고 벽에 그려진 벽화까지 만나며 파리 시민들과 같이 호흡할 수 있다. 


진정한 파리는 느끼려면 센강의 퐁뇌프 다리를 가야한다. 퐁뇌프는 ‘새로운 다리’라는 의미를 갖고 있지만 센 강에 있는 다리 중 가장 오래 됐다.


퐁뇌프 위에서는 일출에 나타내는 노트르담 대성당과 루브르 미술관, 햇빛이 묻어나는 에펠탑 등 평소에 볼 수 없는 광경이 연출되고 또한 에펠탑 뒤로 사라져 가는 석양이 절정을 이룬다.


영화 ‘퐁뇌프의 연인들’을 촬영했던 반원형 전망대에서는 관광객을 상대로 그림을 그려 주는 거리의 화가와 다리 난간의 거리의 악사가 그 분위기를 더한다.







<관련사진>아래 사이트의 '오풍균의 세상보기'에 관련사진이 있습니다. 

사용을 원하시는 분들은 메일(mykoreakr@naver.com 

      또는 kakaotalk ID : pipl, Line ID : piplkr로 연락 주십시요. 

www.mykorea.kr    http://cafe.naver.com/mykoreakr